+:+:+ POEM +:+:+



     sook-e      http://www.sook-e.net
    시월 - 나희덕



시 월 / 나희덕(1966~ )

산에 와 생각합니다
바위가 山門을 여는 여기
언젠가 당신이 왔던 건 아닐까 하고,
머루 한 가지 꺾어
물 위로 무심히 흘려보내며
붉게 물드는 계곡을 바라보지 않았을까 하고,
잎을 깨치고 내려오는 저 햇살
당신 어깨에도 내렸으리라고,
산기슭에 걸터앉아 피웠을 담배연기
저 떠도는 구름이 되었으리라고,
새삼 골짜기에 싸여 생각하는 것은
내가 벗하여 살 이름
머루나 다래, 물든 잎사귀와 물,
山門을 열고 제 몸을 여는 바위,
도토리, 청설모, 쑥부쟁이뿐이어서
당신 이름뿐이어서
단풍 곁에 서 있다가 나도 따라 붉어져
물 위로 흘러내리면
나 여기 다녀간 줄 당신은 아실까
잎과 잎처럼 흐르다 만나질 수 있을까
이승이 아니라도 그럴 수는 있을까





Sort by No
Sort by Subject
Sort by Name
Sort by Date
Sort by Readed Count
  
 새 게시판을 만들어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...

  sook-e  
2008/10/26 1790
65
   오래된 기도 - 이문재

sook-e  
2014/04/25 1086
64
   가을엔 이런 사람이 되고 싶다 - 이인구

sook-e  
2013/11/02 486
63
   시월 - 황동규

sook-e  
2013/11/02 504

   시월 - 나희덕

sook-e  
2013/11/02 965
61
   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같이 - 서정주

sook-e  
2013/06/24 672
60
   해마다 유월이면 - 최승자

sook-e  
2013/06/09 545
59
   산 속에서 - 나희덕

sook-e  
2013/04/07 610
58
   어느 향기 - 이시영

sook-e  
2013/03/24 562
57
   얼음 호수 - 김명인

sook-e  
2013/03/24 529
56
   벗에게 부탁함 - 정호승

sook-e  
2010/04/29 921
55
   꽃들은 경계를 넘어간다 - 노향림

sook-e  
2010/04/29 954
54
   모든 순간이 꽃봉오리인 것을 - 정현종

sook-e  
2010/04/29 1687
53
   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 - 정현종

sook-e  
2010/04/29 923
52
   풍경 달다 - 정호승

sook-e  
2010/04/29 999
51
   삶은 감자 - 안도현

sook-e  
2008/12/11 1078
50
   헛것을 기다리며 - 안도현

sook-e  
2008/12/11 1074
49
   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- 안도현

sook-e  
2008/12/11 1089
48
   겨울 숲에서 - 안도현

sook-e  
2008/12/11 1087
47
   바닷가 우체국 - 안도현

sook-e  
2008/12/11 924
    1 [2][3][4]    

Copyright 1999-2023 Zeroboard / skin by ZINA